금융사 취업하려면 IT 능력 갖춰라…유일하게 채용 늘어

커뮤니티

탑티어의 소식을 한 눈에 !
대학 입시 뉴스, 취업 뉴스, 공채 소식 등 다양한 뉴스를 빠르게 만나보세요

커뮤니티

전체보기

금융사 취업하려면 IT 능력 갖춰라…유일하게 채용 늘어

턉태여
조회수 948 2020-11-04

이제 금융회사에 취업하려면 IT 관련 업무능력을 갖추는 게 가장 유리해질 전망이다. 은행 등 국내 금융기관들이 최근 인력 동결 기조 속에서도 IT 관련 인력은 꾸준히 늘리고 있어서다.

22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9년도 금융정보화 추진 현황’을 보면 작년말 현재 151개 국내 금융기관의 IT 인력은 총 9880명으로 1년해 4.6%(439명) 증가했다. 이들 기관의 전체 임직원수 증가율 0.8%를 크게 웃돈다. IT 인력이 전체 임직원수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4.2%에서 4.3%로 높아졌다.

IT 인원 중 정보보호 인력은 930명으로 전년대비 1.9% 늘어나 해당 통계 작성 시작(2013년) 이후 지속 증가세를 기록했지만 증가폭은 전년(8.5%)보다 축소됐다. 전체 응답기관 중 81.5%(123개 기관)가 임원급인 정보보호최고책임자(CISO)를 지정해 운영하고 있다로 답했고, 이 중 전임 비중은 18.7%로 나타났다.

작년 금융기관의 아웃소싱(외부위탁) 인력은 1만3676명으로 전년대비 0.7% 증가했고, IT 인력 중 아웃소싱 비중은 581%로 전년보다 0.9%포인트 감소했다. 업종별 아웃소싱 비중은 신용카드사가 72.7%로 가장 높았고, 보험사(66.3%), 금융투자업자(54.7%), 은행(48.3%) 순으로 나타났다. 주된 아웃소싱 대상은 시스템 개발 업무인 것으로 조사됐다.


2019년 중 금융기관의 총 IT 예산은 7조2710억원으로 전년대비 12% 증가, 총 예상증가율(6.6%)을 큰 폭 상회했다.

금융기관 및 금융유관기간의 IT담당자를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금융권 클라우드 환경 이용 활성화’가 최근의 주요 금융 IT 이슈인 것으로 나타났다.

향후 가장 빠르게 성장할 것이라고 생각하는 핀테크 분야에 대해선 대부분이 ‘빅데이터 처리 기술’이라고 답했다.


출처 : http://news.heraldcorp.com/view.php?ud=202010220000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