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진행상황을 안내받으시려면 올바른 번호를 입력해주세요.

원하시는 첨삭 유형을 선택해주세요. ( 택1 )

이용약관 보기
약관 보기

커뮤니티

탑티어의 소식을 한 눈에 !
대학 입시 뉴스, 취업 뉴스, 공채 소식 등 다양한 뉴스를 빠르게 만나보세요

커뮤니티

전체보기

첫 문장부터 망설이는 당신께 드리는 탑티어 대입 수시 자소서 바이블 - 공통문항 3번

관리자
조회수 1699 2019-05-14





첫 문장부터 망설이는 당신께 드리는

탑티어 대입 수시 자소서 바이블


대입 자기소개서 쓰기

항목별 작성 노하우 A to Z 3.

학교생활 사례

사람들과 함께 지낼 수 있다는 자신감을 드러내자.


3. 학교생활 중 배려, 나눔, 협력, 갈등 관리 등을 실천한 사례를 들고, 그 과정을 통해 배우고 느낀 점을 기술해 주시기 바랍니다. (1,000자 이내)



3번 문항이 요구하는 자질은 학업 외 소양이다. 쉽게 말해 인성을 평가하기 위한 항목. 그런데 어떤 측면에서의 인성을 강조해야 하는지 잘 살펴볼 필요가 있다. 배려, 나눔, 협력, 갈등 관리. 이들은 하나의 공통분모를 가지고 있다. 바로 타인’. 3번은 타인과 관련된 경험을 통해, 사람들 사이에서 지원자가 어떤 모습인지를 보기 위한 문항이다. 그렇기 때문에 사람들 속에서도 잘 지낼 수 있다는 자신감을 드러내는 것이 중요하다.

여기서 어필할 수 있는 세부 자질은 무수히 많다. 배려심, 따뜻한 심성, 리더십, 소통 능력, 협상력, 도덕성, 사회적 책임감 등 말 그대로 사람들과 함께 있을 때 빛나는 개인의 인성은 모두 다 어필 가능하다. 이때 여러 요소를 나열하듯 엮어 내는 것보다는 가장 이야깃거리가 확실한 또는 지원 학과가 반드시 요구하는 인성 자질 한 가지만 선택해, 제대로 풀어 가는 것이 더 좋다.




인성에 대해 적다 보면 지나치게 추상적인 방향으로 이야기가 흘러가기 쉽다. 하지만 자기소개서는 나에 대해 잘 모르는 사람을 위해 쓰는 글이다. 배려심이 많다고 이야기한다 해서 읽는 이가 곧이곧대로 믿어 주리란 보장이 없다. 따라서 명확한 근거를 제시할 수 있어야한다. 내가 배려심이 많다는 근거를 제시해자.

인성은 타인과 관련이 아주 깊은 요소이다. 평가 역시 타인에 의해 이루어진다. 다른 사람이 내게 너는 참 배려심이 많구나라고 말해줄 때 비로소 나는 배려심이 많은 사람이 될 수 있다. 그러니 강조하고 싶은 인성 요소가 있다면, 그와 관련된 칭찬이 생활기록부에 기재돼 있는지 찾아 볼 필요가 있다. 예를 들어 종합평가란에 배려심이 뛰어나며라는 칭찬이 적혀 있다면, 스스로가 배려심이 많다는 나의 주장에 평가관들이 쉽게 고개를 끄덕일 수 있을 것이다.




다른 사람과 관련된 이야기를 하다 보면 글이 감성적으로 흘러갈 가능성이 크다. 스토리 라인을 잘 잡아서 이 점을 활용하는 것도 하나의 전략. 글의 호소력을 극대화하는 하자. 자소서는 사람이 평가 한다. 감동적인 글에, 주제가 분명하게 드러나는 글에 눈이 한 번이라도 더 가는 것은 당연하다. 때문에 인성 요소 한 가지와 그 요소를 잘 드러내 줄 좋은 사례를 선택했다면, 감동을 주는 스토리 라인에 대해 고민해야 한다. 아래는 자주 활용되는 스토리 라인의 예시이다.

- 대부분이 놓치는 사소한 불편 사항을 타인에 대한 관심을 바탕으로 발견하고, 이를 인간적인 방법으로 해결해 낸 경험. 이를 통해 진정한 배려는 사소한 관심에서부터 시작된다는 사실을 깨달았다는 식의 전개.

- 동아리 활동 중 예상치 못한 갈등이 발생했지만 의사소통 능력을 발휘해 친구들 사이의 오해를 풀고 갈등을 중재한 경험. 민감한 상황에서는 어떤 방식으로 이야기를 주고받아야 하는지 깨달은 계기가 되었다는 식의 전개.

- 이전까지는 사회적 약자에 대해 특별한 인식이 없었으나 특정 사건 혹은 만남을 계기로 의식의 변화를 마주한 경험. 더불어 사는 삶의 가치를 깨달았다는 식의 전개.

- 결과가 긍정적이지 못할 것으로 예상되던 일을 리더십을 발휘해 큰 성과로 전환시킨 경험. 협업과 업무 추진에 있어 어떤 리더십이 필요한지 알게 되었다는 식의 전개.



<예시. 서울대 합격 자소서>







많은 수험생들이 리더십에 부담을 느낀다. 리더십이 뛰어난 학생임을 어필해야 한다는 강박 때문. 하지만 전혀 그럴 필요가 없다. 리더가 되기를 강조하는 시대는 지났기 때문이다. 이제 ‘First Follower’‘Negotiator'의 가치가 대두되고 있다. 우리 사회는 다양한 역할의 사람들을 필요로 한다. 모두가 리더일 이유는 없는 것이다. 리더가 리더로서 역할 할 수 있도록 옆에서 영리하게 돕는 'First Follower', 다양한 이해관계를 정리해 사회가 계획한 대로 나아갈 수 있도록 돕는 'Negotiator'를 포함해, 인간관계에서 중요하지 않은 역할은 없다. 그러니 리더십을 강조해야 한다는 부담감을 떨쳐 버리고, 사람들과 함께 있을 때 자신은 어떤 역할인지를 천천히 고민해 보기를 권한다. 이때 비로서 솔직하고 진솔한 자신만의 이야기가 탄생할 것이다.




아직까지 탑티어를 모르셨나요 ?

이제라도 알았다면 다행입니다.

지금 바로 탑티어첨삭을 경험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