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진행상황을 안내받으시려면 올바른 번호를 입력해주세요.

원하시는 첨삭 유형을 선택해주세요. ( 택1 )

이용약관 보기
약관 보기

커뮤니티

탑티어의 소식을 한 눈에 !
대학 입시 뉴스, 취업 뉴스, 공채 소식 등 다양한 뉴스를 빠르게 만나보세요

커뮤니티

전체보기

현대차, 향후 5년간 23조원 투자, 4만5000명 고용!

관리자
조회수 413 2018-01-23



현대차 “스마트카·AI 등에 5년간 23조원 투자하겠다”…일자리도 4.5만명 확대


현대자동차가 앞으로 5년간 자율주행차·인공지능 등 5대 신사업에 23조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일자리도 4만5,000명 늘린다.

정의선 부회장은 17일 경기도 기흥에 있는 현대차 인재개발원에서 열린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의 간담회에서 이런 내용의 사업 계획을 밝혔다. 이날 간담회는 김 부총리가 대한상공회의소와 공동으로 진행 중인 기업 현장소통 간담회의 일환으로 추진됐다.

이 자리에서 현대차는 △인공지능(AI)·로봇 △스마트카 △미래에너지 △스타트업 육성 △차량 전동화 등 향후 역점을 둘 5대 신사업을 공개했다. 이들 신사업에는 향후 5년간 23조원을 투자하고 4만5,000명을 채용할 계획이다.

로봇·AI 분야에선 착용 로봇(웨어러블 로봇)에서 세계적 기술 역량을 확보해 올해 상용화한다. 현대차가 로봇·AI의 사업화를 공식화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스마트카의 경우 2021년 자율주행 시범 운영, 2030년 완전자율주행차 상용화를 목표로 핵심 기술을 고도화하고 투자를 확대한다.

차량 전동화, 이른바 친환경차 부분에선 2025년까지 전기차 14종, 수소차 2종을 포함한 38종의 친환경차를 개발할 계획이다. 또 차세대 배터리와 수소에너지 연구를 통해 미래에너지 개발에 속도를 낸다.

5대 신사업에 스타트업 육성을 포함한 것도 눈에 띈다. 유망 기업 발굴이 특정 기술·산업 육성만큼 중요한 과제라고 인식한 것이다. 현대차는 이를 위해 한국을 비롯해 미국 실리콘밸리, 이스라엘 텔 아비브, 중국 베이징, 독일 베를린에 오픈 이노베이션 센터를 세우고 현지 유망 기업을 발굴하고 이들과 함께 공동 연구개발을 진행하기로 했다. 오픈 이노베이션은 협업을 통한 혁신을 말한다.

정의선 부회장은 “협력사 경쟁력은 완성차 경쟁력이라는 인식 아래 동반성장과 상생협력 노력도 강화하겠다”며 “24개 연구개발 동반성장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현대기아차가 운영한 특허 개방을 통해 협력사의 기술경쟁력을 향상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김 부총리는 현대차의 스타트업 육성·상생협력 계획에 대해 “산업생태계 발전과 상생협력에 앞서줘서 감사하다”고 말하기도 했다.

현대차의 사업 계획 발표 후에는 정책 건의 등이 이어졌다. 현대차는 올해 친환경차 보조금 조기 고갈이 우려되고 전기차·수소차 충전시설이 부족하다는 점을 지적했다. 산업용 전기요금 인상, 전속거래 규제 강화 등에 따라 부담이 늘어날 우려가 있다고도 했다. 이에 대해 정부는 “친환경차 보조금과 수소차 충전시설은 추가 예산 편성이나 시설 확충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정책 수립 시 기업 부담이 급격히 늘어나지 않도록 현장 의견을 충분히 듣고 합리적 방안을 만들겠다는 약속도 했다.

출처 : http://www.sedaily.com/NewsView/1RUGOW8QBR


아직까지 탑티어를 모르셨나요 ?

이제라도 알았다면 다행입니다.

지금 바로 탑티어첨삭을 경험해보세요.